기사최종편집일 2018-12-12 13:06
style;X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겐조 2018 FW 프레젠테이션 컬렉션', 과감한 패턴으로 다채로운 룩 선보여
기사입력| 2018-08-14 21:23

[스타일엑스 강영화 기자] 프랑스 패션 브랜드 겐조(KENZO)가 2018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소개했다.
 
이번 프레젠테이션은 겐조의 청담 플래그쉽 스토어에서 진행되었다.



지난 파리패션위크에서 볼 수 있었던 겐조만의 재기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컬렉션 라인은 물론, 메멘토 컬렉션(La Collection Memento N° 3) 의상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이 밖에도 겐조의 아이코닉한 제품들을 포함한 커머셜 라인 전시와 함께 편안하게 케이터링을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한 공간으로 진행되었다.
 
2018 FW 시즌 겐조의 여성과 남성 컬렉션은 영화 속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는 남녀 배우의 스타일과 스피릿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되었다. 이번 컬렉션 역시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캐롤 림과 움베르토 레온의 과감한 컬러 플레이와 독창적인 패턴, 스타일의 믹스&매치로 프레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성 컬렉션은 전통과 기술을 넘나들며, 깊이 있는 컬러와 생기 넘치는 프린트로 드라마틱한 무드를 연출했고, 남성 컬렉션의 경우 프린트와 컬러의 강렬한 대립, 그리고 트위스트 된 클래식을 통해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모던하게 표현하며 환상적인 결과물을 완성했다.
 
매 시즌 과감한 패턴과 겐조의 헤리티지를 결합하여 주목받고 2018 FW 겐조의 메멘토 컬렉션(La Collection Memento N°3)은 이국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인 프랑스의 화가 앙리 루소(Henri Rousseau)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



앙리 루소의 ‘꿈’을 재현한 테피스트리 자카드를 제작하였고, 이를 활용한 니트, 드레스, 시어링 코트를 선보였다. 여기에 겐조의 아카이브에서 가져온 아이코닉 스트라이프 패턴을 풍성한 니트 웨어 컬렉션으로 구현해 드라마틱하게 연출했다. 다채로운 컬러 팔레트가 더해진 겐조의 아이코닉 스트라이프 패턴은 감각적인 배색과 리드미컬한 니트 조직이 컬렉션을 보다 완성도 있게 만들었다.
 
겐조의 2018 FW컬렉션과 메멘토 컬렉션은 겐조 청담 플래그쉽 스토어와 롯데 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롯데월드타워, 갤러리아 본점 등에서 만나 볼 수 있다.

zerofire@xportsnews.com / 사진 겐조(KENZO)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