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9 22:58
style;X 통합검색

전체 메뉴

‘얼죽코’를 위한 온도별 스타일링
기사입력| 2020-11-16 16:48
[스타일엑스 강영화 기자] 일교차는 크고, 매일매일 달라지는 온도와 날씨에 데일리룩에 고민이 많은 요즘, 16도에서 4도 이하까지 기온에 맞는 옷차림과 스타일링 팁을 제안한다.

사진=프릭스바이김태훈, 자라, 밸럽, 소보제화

오전에 선선한 기운이 감도는 가을 날씨는 기본적으로 낮게는 9도 높게는 16도까지 올라간다. 자연스럽게 일교차가 커지는 가을에는 기본 티셔츠와 청바지에 카디건 또는 니트를 매치해 간단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다. 특히 랩 스타일의 미디 카디건은 보온성과 함께 여성스러운 라인을 잡아주어 우아한 오피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가을 하면 빠질 수 없는 트렌치코트는 루스한 핏을 선택해 도시적이고 시크한 스타일을 연출해보자.
 
톤온톤, 모노톤 스타일링에 약간 루스한 느낌이 있다면 레더백 또는 메탈릭한 포인트의 앵클부츠 등 소재가 다른 아이템을 적절히 매치해 포인트 주는 것을 추천한다.

사진=프렐린, 밸럽, 소보제화, 자라

코 끝 시리는 겨울 날씨에는 울 코트와 기모 팬츠가 필수이다. 특히 이번 프렐린 싱글 코트는 이너에 후디 형 패딩조끼와 함께 나와 보온성은 높여주고 후드와 매치했을 때의 캐주얼함과 싱글 코트 하나로 차분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얼죽코’를 고수하는 사람들 중 패딩의 근육맨스러운 느낌 때문에 코트를 포기하지 못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특히 여성스러운 원피스나 슈트에 통자 핏의 롱패딩은 스타일링의 마무리를 못한 어색한 느낌을 주는데 허리라인을 잡아주는 코트형 패딩은 여성스러운 라인과 보온성 모두 살려 스타일링 할 수 있어 하나쯤 가지고 있는 것을 추천한다.

zerofir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