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9-17 16: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태풍-페미 온갖 외풍에도, 스무살 안산은 꿋꿋하게 10점을 쐈다 [올림픽 양궁]

기사입력 2021.07.30 17:02 / 기사수정 2021.07.30 17:22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여자 양궁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결승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궁 사상 첫 3관왕이었다. 안산은 지난 24일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한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후 25일에는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와 함께 나선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그리고 30일 열린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3관왕까지 차지했다.

하지만 과정이 꼭 순탄치만은 않았다. 일본 본토에 태풍이 오면서 경기장에는 강한 바람이 불었고, 개인전에선 안산을 제외한 한국 남녀 궁수들이 대거 탈락하며 남은 부담감과도 싸워야 했다. 여기에 머리를 짧게 자른 '숏컷' 스타일에 '페미니스트' 논란까지 일면서 온갖 무분별한 악플을 받는 어려움에도 처했다. 

그러나 스무살 안산은 꿋꿋했다. 오히려 대회 중에도 악플에 직접 답장하는 담담함을 보였고, 결국 DM은 못 보겠다고 이야기했지만 '좋아하는 거 좋아하면서 살래'라는 프로필을 올리며 당당한 모습을 이어갔다. 온갖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대회에 집중했다.  

그렇게 안산은 묵묵히 자신의 화살을 쐈고, 결승전까지 올랐다. 상대에게 두 세트를 뺏기는 압박감 속에서도 기어코 동점을 만들며 슛오프 연장까지 경기를 끌고 갔고, 슛오프에서도 묵묵히 10점을 쏘면서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이번 대회 3관왕으로 한국 올림픽의 새 역사를 썼다. 이번 대회 혼성 단체전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양궁 올림픽 역사상 첫 3관왕의 길이 열렸고, 안산이 그 길을 먼저 밟았다.  24일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한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후 25일에는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와 함께 나선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그리고 30일 열린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3관왕까지 차지했다.

한국 하계 올림픽 역사상 단일대회 첫 3관왕 기록도 안산이 새로 썼다. 동계 올림픽에선 두 명의 3관왕(안현수, 진선유 이상 쇼트트랙)이 있었지만, 하계 단일 대회에선 3관왕이 없었다. 하지만 안산이 이번 대회에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한국 올림픽 역사상 첫 하계 대회 3관왕이 탄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